김지철 충남교육감 "아이들 학습권·부모 불안 볼모로 한 정치적 행위"
김지철 충남교육감 "아이들 학습권·부모 불안 볼모로 한 정치적 행위"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03.0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학 연기 사립유치원에 행·재정 제재, 검찰 고발 계획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4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학 연기 사립 유치원에 대한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4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학 연기 사립 유치원에 대한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은 4일 개학을 연기한 일부 사립유치원에 대해 "아이들 학습권과 부모의 불안을 볼모로 한 정치적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교육감은 이날 도교육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의 일련의 행동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이후에도 개학을 하지 않은 사립유치원은 유아교육법과 행정절차법에 근거해 시정명령을 하고 이튿날에도 개학을 하지 않을 경우 즉시 고발조치 하겠다"고 강조했다.

개학을 계속적으로 거부하는 유치원에 대한 추가 제제에도 나설 방침이다. 특별감사, 재정 지원 중단 등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행정 제재의 경우 유치원 정원 또는 학급을 감축할 수 있는데, 이럴 경우 관련 지원비도 줄어든다.

긴급 돌봄 서비스도 즉시 가동한다.

현재 천안과 아산 지역 단설·병설 유치원을 활용해 추가로 2700여명을 수용할 수 있게 준비했다.

이는 이번 사태로 발생하는 유아를 모두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이날 현재 개학을 연기하겠다고 밝힌 유치원은 천안 27곳, 아산 15곳, 논산계룡 1곳 등 모두 43곳이다.

무응답인 곳은 천안 6곳이며, 정상 운영 유치원은 도내 모두 76곳이다.

김 교육감은 "아이들 눈망울을 기억하고 학부모의 절절한 호소를 감안해 속히 아이들 곁으로 돌아오기를 교육자로서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