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이전기관 지역인재 채용률 전국 평균 하회
충청권 이전기관 지역인재 채용률 전국 평균 하회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3.0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09개 기관 신규채용 6076명 중 1423명 지역인재 '목표 초과 달성'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지난해 지역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법률이 정한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충청권의 체용률은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국토부는 지역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 해결 등을 위해 지난해부터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를 시행, 혁신도시법에 따라 지난해 실적을 4일 발표했다.

지난 해 이전 공공기관의 신규채용 인원은 6076명, 이 중 1423명을 지역인재로 채용해 지역인재 채용률은 23.4%를 기록, 2018년 목표(18%)를 초과달성했다.

전체 109개 기관 중 58개 기관은 목표를 달성, 1개 기관은 제도 시행 전 채용으로 제도 미적용, 50개 기관은 혁신도시법령에 따른 의무채용 적용대상이 없었다.

의무채용 대상이 없는 50개 기관 중 13개 기관은 정규직 전환, 37개 기관은 5명 이하 및 연구·경력직 채용 등이 주된 사유였다.

지역별 지역인재 채용률은 부산이 32.1%로 가장 높았다. 부산을 포함한 강원(29.1%), 대구(27.7%), 울산(23.8%), 경북(23.5%) 등 5개 지역은 평균(23.4%)을 상회했다.

반면 충남(21.9%), 충북(21.2%), 광주·전남(21.1%), 경남(20.2%), 전북(19.5%), 제주(19.4%) 등 6개 지역은 전국 평균을 하회했다. 세종은 예외규정인 연구기관 위주로 구성돼 있어 의무채용 대상이 아니다.

하지만 충남과 세종은 혁신도시는 없으나 혁신도시법에 따라 혁신도시 외 지역으로 개별 이전한 공공기관이 존재해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에 포함된다.

그러나 지역인재 의무채용은 생색내기에 불과했다. 세종지역으로 이전한 19개 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3.2%에 불과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이 소멸위험으로부터 벗어나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지역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앞으로도 지역인재 채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의 미비점은 보완해나가는 한편 이전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지속 독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