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가축전염병 피해 지원 강화된다
충남, 가축전염병 피해 지원 강화된다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03.0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득응 의원, 보상금 추가 지급 근거 담은 조례안 발의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충남에서 가축전염병에 따른 피해 지원이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김득응 충남도의원은 5일 도 차원의 가축전염병 예방과 피해 축산농가 지원 근거가 담긴 '충남 가축전염병 예방 및 피해 축산농가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이 조례안은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해 특정 지역에서 일정 기간 가축 사육을 제한할 경우, 축산농가에 별도 보상금을 기존 국비와 별도로 도나 시·군에서 지급할 수 있게 규정하고 있다.

또 도 차원의 가축전염병 예방과 관리 대책을 수립하도록 하는 한편, 가축 소유자나 관리자가 축사 출입을 통제하고 축사 주변을 주기적으로 소독하도록 하는 등 가축 소유자 책무를 담았다.

이밖에 가축전염병을 예방하거나 확산 방지를 위한 명령을 이행한 가축의 소유자나 방역활동 참여자 등에게 포상 또는 포상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조례안은 오는 18일부터 열리는 제310회 임시회에서 심의를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