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전시당 “정부와 대전시는 미세먼지 대책 마련해야” 촉구
한국당 대전시당 “정부와 대전시는 미세먼지 대책 마련해야” 촉구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3.0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변인 성명 통해 “미세먼지 폭탄, 삶의 질에 재난수준 악영향 끼쳐” 질타

자유한국당 로고. (사진=충청신문 DB)
자유한국당 로고. (사진=충청신문 DB)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고농도 미세먼지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전국이 뿌옇게 변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시와 정부에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수석 대변인의 성명을 통해 "미세먼지 폭탄으로 생활 불편을 넘어 삶의 질 전반에 재난수준의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

시당은 "정부와 대전시는 국민이 피부로 느끼는 대책 없이 안전 안내문자만 남발하는 무능함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미세면지 30% 감축과 함께 한-중 정상급 주요의제로 격상시키겠다고 약속한 문 대통령은 지금 어디에 있나"고 물었다.

이어 "환경부 장관이 미세먼지 긴급점검회의에서 지방정부가 안일하게 대응한다며 질타 했다는데 어안이 벙벙할 따름"이라며 "문 정권이야말로 국민 여론과 거꾸로 탈원전에 집착하는 오기를 부리며 환경재앙을 더 악화시킨 장본인"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시당은 "시민들에게 밖으로 나가지 말라는식의 문자 안내만 하는 대전시의 대응 또한 한심하기 짝이 없다"면서 "실외에서 일하게 되는 자영업자나 공사장, 농촌 종사자들에 대한 대책은 사실상 전무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가 할 일을 왜 지방정부가 나서냐며 손을 놓고 있을 때가 아니다"라며 "정부와 시는 헌법 제35조 1항에 맞게 국민의 요구와 외침을 외면하지 말고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