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위, 헌법 명문화 ‘앞장’
세종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위, 헌법 명문화 ‘앞장’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3.0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세종집무실·국회의사당 설치 시와 공조, 국회법 개정안 조속 처리 노력

세종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가 7일 회의를 갖고 세종시가 행정수도임을 헌법에 명문화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세종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가 7일 회의를 갖고 세종시가 행정수도임을 헌법에 명문화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세종시의회)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세종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위원장 윤형권, 행정수도완성특위)가 7일 회의를 갖고 세종시가 행정수도임을 헌법에 명문화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 행정수도 개헌의 당위성 확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각계각층을 망라한 20∼30명의 자문위원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행정수도완성특위는 대국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전국단위 행사 및 각종 축제 에 참가해 행정수도 완성 홍보 활동도 전개하기로 했다.

행정수도완성특위는 재선의 윤형권(위원장)·박용희(부위원장)·박성수·임채성·손인수·손현옥·채평석 의원 등 총 7명으로 구성,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특위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윤 위원장은 “세종시가 실질적인 행정수도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시 집행부와의 공조를 통해 ‘대통령 세종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여성가족부 등 미 이전 중앙행정기관 세종시 이전’ 등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또 국회운영위에 계류중인 “국회 세종의사당의 안정적이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국회법 개정안이 신속히 처리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