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신설 반대”… 인근 6~8km 이내 7만명 거주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신설 반대”… 인근 6~8km 이내 7만명 거주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19.03.0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청주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오창읍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 소속 20여명은 7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금강유역환경청은 이에스지청원(옛 이에스청원)의 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 조처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에스지청원은 2015년 청주시와의 매립장 이전 협약을 즉각 이행하지 않고 4년 넘게 운영했고 지금은 후기리에 매립장과 소각장·건조장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이어 “후기리에 청주시 제2매립장이 조성되고 옆에는 오창테크노폴리스 매립장 부지 1만3200평이 있다” 며 “이에스지청원이 130만㎥의 매립장에 하루 처리용량 기준 282t 규모의 소각장과 500t 규모의 슬러지 건조장까지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기리 소각장 영향권 6∼8㎞ 안에는 어린이·청소년 2만명 등 7만명이 거주한다"며 "매일 미세먼지로 고통받는 주민들이 발암물질까지 호흡해야 하는 위기에 놓였다”며 주장했다.

이영신 청주시의원은 지난 4일 “이에스지청원이 금강유역환경청에 낸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보면 소각장 신설로 발생하는 6가 크롬, 비소, 벤젠이 발암 위해도 기준을 초과한다”고 폭로한 바 있다.

대책위는 “주민 생명과 건강을 침해하는 소각장 건립을 철회하고, 금강유역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 본안을 ‘부동의’ 처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