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인사혁신' 공감안돼…내부 구성원 불만 '부글 부글'
대전시 '인사혁신' 공감안돼…내부 구성원 불만 '부글 부글'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3.0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노조, 자유게시판서 인사혁신방안 두고 '시끌'

대전시청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대전시 인사혁신방안에 대한 비판 글이 게시되어 있다.(대전시청공무원노조 홈페이지 캡처)
대전시청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대전시 인사혁신방안에 대한 비판 글이 게시되어 있다.(대전시청공무원노조 홈페이지 캡처)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달 27일 발표한 인사혁신 방안을 두고 내부 구성원들의 불만이 하나 둘 터져나오고 있다.

인사혁신을 외쳤지만 정작 내부 구성원들의 공감은 얻지 못하고 있는 것.

대전시청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서도 이번 인사혁신에 대한 날선 비판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만큼 이번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게시글 작성자 A씨는 "6급 이하 직원들을 대상으로 5급 승진대상자 역량평가 PASS제를 한다고 하는데 충남도청에서는 문제가 많아 폐지했다고 한다"며 "문제가 많은 역량평가 PASS제를 왜 하는건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작성자 B씨는 "인사혁신은 근평제도부터 개선해야 한다"며 "발탁승진, 전문관 지정, 역량평가제 도입 등 새로운 시책을 추진하고자 하지만 여전히 투명하지 않아 의문을 갖는 직원들이 많이 있다"고 꼬집었다.

심지어 "작년 대전시장 선거에서 허태정 시장을 뽑은 것을 후회한다"는 글에 공감한다는 댓글이 여러개 달리면서 허 시장이 내부 구성원들에게 신임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여러 제도와 시책들이 그렇듯이 구성원 100%를 만족시키는 건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인사혁신방안은 내부망을 이용해 이미 노조와도 이야기를 했었고 특히 역량평가 PASS제는 중앙은 물론 지자체 9개 시·도에서도 시행하고 있는 만큼 우리 시도 최소한의 기본 역량은 갖추자는 의미로 도입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허태정 시장의 조직개혁에 따라 지난 1월 1일자로 자치행정국 총무과 소속이었던 인사업무를 분리해 행정부시장 직속 인사혁신담당관 조직을 신설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