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A형간염률 전국 평균 웃돌아
충청권 A형간염률 전국 평균 웃돌아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3.1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상세 역학조사 및 예방 홍보활동 강화...개인위생수칙 준수 당부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올해 충청권의 A형간염 발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전국 평균(2.41)발생률을 훌쩍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권의 발생률은 10만 명당 전국 평균(2.41)을 훌쩍 넘었다. 대전 17.98, 세종 10.77, 충남 5.14, 충북 4.88을 기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 내 A형간염 환자 수는 지난 8일 기준 32명으로 전년도 동기간 대비 10배 이상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30~40대 연령층에서 78%가 집중됐다.

시는 역학조사 항목을 늘려 상세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시민들을 대상으로 A형간염 예방 홍보활동을 강화할 계획으로 개인위생수칙 준수 및 예방 접종을 당부하고 나섰다.

A형간염은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으로 오염된 물이나 음식 등에 있는 바이러스를 섭취할 때 감염, 15~50일(평균 28일)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난다.

감염 증상은 발열과 식욕감퇴, 구역 및 구토, 암갈색 소변 등과 함께 약 10%에서 황달이 발생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70% 이상 황달이 동반되는 질병이다. 치사율은 0.1~0.3%로 낮은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