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분' 없는 서산 소각장 반대시위, 시민들 등돌린다
'명분' 없는 서산 소각장 반대시위, 시민들 등돌린다
  • 류지일 기자 ryu3809@dailycc.net
  • 승인 2019.03.1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경숙·조정상 “공정하고 투명하게 결정… 결과에 승복해야”

11일 출근 시간대에 서산시청 정문에서 양대동 소각장반대투쟁위원회 일부 위원들이 소각장 공론화 과정에 대해 불공정했다고 주장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류지일 기자]
11일 출근 시간대에 서산시청 정문에서 양대동 소각장반대투쟁위원회 일부 위원들이 소각장 공론화 과정에 대해 불공정했다고 주장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류지일 기자]

[충청신문=서산] 류지일 기자 = 서산 자원회수시설(쓰레기 소각장) 설치 결정에 대한 불복 시위가 반대를 위한 반대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을 받는다.

명분 없이 불법 시위로 이어지면서 시민들이 등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서산시 양대동 소각장반대투쟁위원회(위원장 이용두, 이하 반투위)는 시청 앞 1호 광장과 시청 정문 앞에서 소각장 설치 결정에 대한 불복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설치 여부에 관한 공론화 과정이 불공정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정작 반투위가 불법 시위를 통해 업무 방해와 시민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반투위는 불복 시위 과정에서 인도에 불법구조물과 해골그림 등 과격한 내용이 새겨진 현수막을 설치해 통행 방해를 하고 있다.

더불어 차량을 동원한 확성기로 민중가요를 크게 트는 등 시청 직원들의 업무를 방해하고 있다.

한 시민은 "현수막에 해골그림이 그려져 있고 저승사자처럼 섬뜩한 문구가 적혀있어 아이들이 무서워한다. 하루빨리 철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도 "투자 문제로 서울에서 중요한 손님이 내려와 인허가를 위해 시청 앞에서 만났는데 불법현수막들로 인해 부끄러웠다"는 불만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시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스트레스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투위가 불공정했다고 주장하는 공론화는 진행상의 미숙함은 있을 수 있겠지만, 과정 자체는 공정하게 이뤄졌다는 게 참여자들의 중론이다.

공론화는 시민참여단 구성 단계부터 찬성, 중립, 반대 의견 35명씩 105명으로 구성하고 사전 여론조사결과를 반영해 가중치를 부여하는 등 의제 선정부터 토론과정, 현장견학까지 모두 찬성과 반대 측의 협의를 통해 결정됐다.

토론회의 경우 SNS를 통해 라이브로 중계하기도 했다.

시민참여단 설문조사에서도 1명을 제외한 99%가 시민토론회를 통해 어떠한 결과가 나와도 수용하겠다고 응답했다.

또한 반대 측 인사로 분류되는 권경숙 공론화위원(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과 조정상 공론화위원(정의당 서산·태안지역위원장)도 공론화 과정이 대체적으로 공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결국 명분 없는 불복 시위가 불법 시위로 번지면서, 시민들의 공감마저 잃는 모습이다.

반면, 시는 이미 자원회수시설 추진에 따른 시민들의 걱정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후속조치와 보완대책을 제시했다.

맹정호 시장은 공론화위의 계속 추진 결정 이후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와 시의 책임성을 더 강화하기 위해 기존의 민간투자방식에서 시가 직접 비용을 부담하는 재정투자방식으로 바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업을 추진하고 소각장 운영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주민과 전문가, 환경단체, 주부 등이 참여하는 시민감시단도 구성하기로 했다.

또한 소각장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시 직영, 환경시설공단 설치 운영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책임 있게 관리하기로 했다.

이밖에 쓰레기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쓰레기 감량과 재활용, 분리수거 활성화를 쓰레기 정책의 기본방향으로 정하고 다양한 캠페인과 홍보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권경숙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공론화과정에서 계속 추진으로 결정된 이후 반대투쟁위원회 이용두 위원장을 비롯해 최호웅 사무국장, 주민 등이 참석해 공론화과정에 대한 평가 결과, 시민참여단에게 자료 제공 및 대처 등에 아쉬움은 있었지만 번복은 안된다는 최종 결정을 내렸던 사항으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집회 및 시위는 반대위의 전체 의견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 국장은 이어 “자원회수시설 계속추진 결정이 공정하고 투명한 공론화과정을 거쳐 결정됐고 시에서 후속조치와 보완대책까지 제시한 만큼, 반대 측에서도 이제는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어떻게 하면 더 안전하게 지을 수 있을지, 더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을지에 대해 시와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정상 정의당 서산·태안지역위원장 또한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 하지만 서산시는 반대위 뜻이 소수 의견이라고 무시하지 말고 청취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소각장 건설 시 시민 감시 부분을 강화해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대 측의 일부가 명분 없는 불복시위를 계속해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서산시의 이미지에 먹칠을 한다면 시민들로부터 외면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게 시민들의 중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