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노후 철도시설 개량사업에 7103억 투자
철도공단, 노후 철도시설 개량사업에 7103억 투자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19.03.1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차 안전운행 환경 조성 및 노후 철도시설 개선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철도시설공단은 안전한 운행환경과 철도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올해 철도 기존시설 개량사업에 작년(6497억원) 대비 9% 증가된 약 7103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사업비 중 3617억원은 철도 구조물과 노후화된 전기설비 개량사업에 쓰인다.

또한 자연재해로부터 철도시설물을 보호하고 여객 안전시설 확충사업에 1882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아울러 철도역사 내 승강설비와 승강장 홈맞이방 설치, 방음벽과 선로횡단시설 확장사업에도 1326억원이 투자되고 하자관리 등에 278억원이 쓰일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중소기업의 재정 부담 완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 시설개량 사업비의 61.3%에 달하는 4354억 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한다.

특히 철도공단은 올해 7103억원의 시설개량사업비 집행을 통해 7245명의 고용창출효과와 1조5804억원의 생산유발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상균 이사장은 "앞으로 기존시설개량사업에 투자 금액을 점차 늘려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