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미세먼지 저감 현대제철이 앞장 서 달라”
양승조 충남지사 “미세먼지 저감 현대제철이 앞장 서 달라”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03.1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한 홍재표 도의회 제1부의장, 김득응 농업경제환경위원장, 문경주 도 기후환경국장 등 10여명이 현대제철 당진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한 홍재표 도의회 제1부의장, 김득응 농업경제환경위원장, 문경주 도 기후환경국장 등 10여명이 현대제철 당진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최근 미세먼지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양승조 충남지사가 현대제철 당진공장을 찾아 저감 대책을 논의했다.

양 지사를 비롯한 홍재표 도의회 제1부의장, 김득응 농업경제환경위원장, 문경주 도 기후환경국장 등 10여명은 12일 현대제철㈜ 당진공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충남의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지역에 맞는 단계적이고 포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충남지역에서는 에너지산업연소, 제조업연소, 생산공정 등 산업체 배출량이 미세먼지 요인의 67.4%를 차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는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는 미세먼지 걱정 없는 더 행복한 충남위원회를 구성, 민관거버넌스를 강화할 계획이다”라며 “도민 눈높이에 맞는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 현대제철도 적극 동참해 달라”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이날 미세먼지 저감 대책과 별개로 지난달 발생한 근로자 사망사고 현장을 찾아 사후대책 방안을 논의했다.

양 지사는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도 차원의 추진대책을 마련,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도와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약 40%를 감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 협약을 2017년 맺고, 소결로에 대한 방지시설을 개선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