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충남도당, 양승조 도지사 인사 전횡(專橫) 맹비난
한국당 충남도당, 양승조 도지사 인사 전횡(專橫) 맹비난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3.1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병 보궐선거비용 몇 십배 보상 약속 지켜라 책임문제 제기도

오른쪽부터 김영수 충남 정책보좌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른쪽부터 김영수 충남 정책보좌관, 양승조 충남도지사(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충남도의 원칙 없는 일방적 인사전횡이 도를 넘었다.”

충남도가 12일 김영수 전 민주당 천안시장 예비후보를 정책보좌관에 임명하자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이창수)이 ‘인사전횡’이라며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판하고 나선 것.

한국당 충남도당은 13일 성명서를 통해 “거침없이 자행되는 충남판 캠코더 인사 전횡은 양승조 도지사가 얼마나 기고만장해 있는지 보여 준다”고 성토했다.

이어 “양승조 도정은 민주당 당적, 선거운동 여부, 도지사와 친분 등이 제 1 인사요건이고 자질과 역량, 전문성은 참고사항조차 안 된다”며 이는 “독선적 인사전횡”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야반도주한 안희정의 빈자리를 양승조 사단이 재빠르게 장악하고 더불어민주당, 편향적 코드, 캠프 인사 등을 서슴없이 내리꽂는 내로남불 신적폐가 횡행(橫行)하고 있다”며 “양승조 지사는 천안병 보궐선거 비용을 몇 배, 몇 십배로 보답하겠다던 약속을 지키라”며 선거비용 책임까지 문제삼았다.

또 “공주보 해체 철거 논란, SK하이닉스 천안 유치 실패 등 산적한 현안은 남 탓으로 돌리고 해결책도 제시하지 못 하면서 자파 세력 밥 그릇 챙기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진심을 외면하지 말고 초심으로 돌아가길 강력 경고한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