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인사 전횡 비난에 '민주당 발끈'
양승조 충남지사 인사 전횡 비난에 '민주당 발끈'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3.14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속보>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의 양승조 충남지사 인사전횡 비난에 민주당 충남도당이 발끈하고 나섰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14일 논평을 통해 “심대평-이완구 전 충남지사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이창수 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과 신진영 한국당 천안을 당협위원장은 과연 전문성이 담보된 인사였다고 답할 수 있나”며 적반하장이라며 따졌다.

김영수 충남 정책보좌관 임명과 관련 양승조 충남지사를 인사 전횡이라며 비난한데 대해 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 어기구)이 이에 질세라 맞불을 놓은 것.

이는 지난 13일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이창수)이 성명을 통해 “충남도의 원칙 없는 일방적 인사전횡이 도를 넘었다”며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판한데 따른 대응이다.

성명에서는 또 “양승조 지사는 당시 국회의원 지역구인 천안병 보궐선거 비용을 몇 배, 몇 십배로 보답하겠다던 약속을 지키라”며 선거비용 책임을 물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충남도당은 “그야말로 ‘제 눈의 들보는 못보고 남의 눈에 티끌만 탓하는 꼴’이 아닐 수 없다”며 “지난해 국회의원 보궐은 천안갑 선거구에서도 있었다. 다름 아닌, 한국당 소속 박찬우 의원이 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맞받았다.

이어 “한국당 충남도당은 이 같은 사실은 언급하지 않고 지방선거 출마로 발생한 천안병 선거구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만 열을 올리느냐”며 “갖가지 자극적인 단어로 민심을 들쑤시고 여론을 호도하려는 정치공세에만 몰두하기 전에 겸허한 자세로 스스로를 먼저 돌아보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