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명품고 육성 등 58개 사업 61억5600만원 지원
옥천군, 명품고 육성 등 58개 사업 61억5600만원 지원
  • 최영배 기자 cyb7713@dailycc.net
  • 승인 2019.03.1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옥천] 최영배 기자 = 옥천군이 청소년들이 가진 재능과 소질을 맘껏 개발할 수 있도록 올해 교육환경 조성과 여건 개선에 온힘을 쏟는다.

14일 군은 올해 아동·청소년 교육지원사업으로 명품고 육성사업 등 58개 사업에 총 61억560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재정자립도가 낮아 지자체에서 교육경비 지원이 불가능한 옥천군은 2014년부터 중단된 교육보조금 지원 사업의 대안으로 교육과 관련한 간접적인 예산을 꾸준히 지원해 오고 있다.

지난해 처음으로 1억5000만원을 들여 초·중·고교생 통학교통비를 지원한데 이어 올해 신규 사업으로 2억3400만원으로 '중·고등학생 교복구입비'를 지원하며 교육 불균형 해소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특히, (재)옥천군장학회의 특수시책으로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명품고 육성사업'으로 옥천고(714명)와 청산고(82명), 충북산업과학고(345명) 등 관내 3개교에 1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지역인재의 관외 유출을 방지하고 글로벌 우수인재를 유입·양성하기 위한 학교별 맞춤형 학력향상 특화프로그램으로, 자녀를 낳아 기르며 교육하기 좋은 정주여건을 조성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당장 이달부터 추진되는 사업으로 옥천고등학교에서는 맞춤형 학력향상프로그램과 청소년 글로벌 해외연수를 추진하며 학생들의 재능과 꿈을 성장시키고 자율적으로 참여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한다.

청산고등학교는 학생진로와 연계한 교과연계 체험학습, 활동중심 학습, 다문화 특화사업 등 미래의 삶을 주도적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진로선택 맞춤형 창의적 활동을 추진해 청소년들의 꿈을 키워준다.

충북산업과학고등학교에서는 학생들이 취업과 진로를 성공적으로 설계 할 수 있도록 학년에 맞춰 단계별 프로그램을 투입한다.

1학년은 진로설계캠프, 2학년은 실무형 인재 취업역량강화캠프, 3학년은 혁신적 의식강화 캠프를 진행해 현장 실무능력 제고와 전문 직업능력을 향상시킨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우리 청소년들은 꿈을 키우며 미래를 설계하는데 가장 중요한 시기에 있다”며 “재능과 소질을 맘껏 개발하고 꿈을 키우며 성장할 수 있도록 군에서 교육 환경과 여건을 조성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명품고 육성사업’에 대해 학부모님들이 기대하는 만큼 학생 개개인에 적합한 특기와 학력신장으로 교육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