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 업무협약
영동군,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 업무협약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19.03.1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경찰서와 폭력 등 악성민원 적극 대처

영동군이 14일 군청 상황실에서 박세복 영동군수와 김영호 영동경찰서장 등 관련공무원 8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원부서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영동군 제공)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영동군이 안전한 민원 환경조성으로 주민안전과 신뢰성 확보에 나선다.

군은 14일 군청 상황실에서 박세복 영동군수와 김영호 영동경찰서장 등 관련공무원 8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원부서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는 최근 신변을 위협하는 특이민원 증가에 따라 민원부서의 공무원과 방문 민원인이 폭력 등 위험요소 노출에 따른 대응체계 마련을 위한 조치다.

특히, 최근 경북의 한 자치단체에서 민원인이 엽총을 발사해 공무원 2명이 숨지는 등 강력사건이 연일 이어짐에 따라 박세복 군수는 악성고질 민원에 대한 대응방안을 지시했다.

이에 군은 군청 및 읍면 민원실을 비롯해, 주민복지과, 환경과, 건설교통과 등 민원부서 총 20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하고, 경찰서와 협의해 긴급상황 발생시 비상벨을 누르면 112 상황실로 자동 연계되는 핫라인을 구축키로 했다.

사업의 일환으로 양 기관은 14일 업무협약을 가졌으며, 협약에 따라 군민의 안전한 환경 제공을 위해 상호 연계체계를 구축한다.

영동군은 비상벨 시설 설치와 비상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영동경찰서는 비상사태 발생시 즉시출동 태세를 갖춘다.

군은 이 협약으로 인해 군민중심의 맞춤형 서비스 환경이 조성되고, 민원인 응대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의 비상대응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신뢰받는 행정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