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울증 20·70대 빠르게 증가… 여성이 남성 환자 보다 많아
조울증 20·70대 빠르게 증가… 여성이 남성 환자 보다 많아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3.1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진료비 1042억... 약국 진료비는 감소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조울증 환자가 20·70대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 보다 많았다.

2017년 기준 10만 명당 환자 수는 70대 이상이 305명으로 제일 많았다. 이어 20대 209명, 30대 195명 순이었다.

조울증(양극성 정동장애, F31)은 기분이 들뜬 상태인 조증과 우울한 기분이 지속되는 우울증이 번갈아 가며 나타나는 정신장애로 흔히 ‘조울증’이라고 부른다. 이는 기분·생각·행동 등에 극단적인 변화가 일어나는 증상으로 약물이나 상담 등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간 조울증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5년간 21.0%(연평균 4.9%) 증가했다. 이중 70대 이상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이 12.2%로 전체 연평균 증가율을 크게 웃돌았다.

5년간 연령대별 연평균 증가율도 70대 이상이 12.2%로 전체 연령대 연평균 증가율인 4.9%를 크게 웃돌았다. 이어 20대 8.3%, 60대 7.2%로 순으로 60대 이상과 20대 환자의 증가세가 뚜렷했다.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조울증’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진료실인원은 5년간 여성이 남성보다 1.4배 많았다. 남성은 2013년 2만9576명에서 2017년 3만5908명으로 연평균 5.0%(6332명)증가한 반면, 여성은 2013년 4만2111명에서 2017년 5만798명으로 연평균 4.8%(8687명)로 증가했다.

'조울증’ 질환의 진료비는 2013년 872억 원에서 2017년 1042억 원으로 170억 원이 증가, 2013년 대비 19.5% 증가했다. 입원 1인당 진료비가 최근 5년간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약국 1인당 진료비는 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관계자는 “양극성 장애는 자주 재발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꾸준한 약물치료가 중요하다“며” 예방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것으로 낮 활동을 늘려 햇빛에 많이 노출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