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인체통신 기반 캡슐내시경 개발
ETRI, 인체통신 기반 캡슐내시경 개발
  • 박진형 기자 bless4ya@dailycc.net
  • 승인 2019.03.1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인트로메딕과 공동연구를 통해 인체통신기술을 기반의 캡슐내시경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인트로메딕과 공동연구를 통해 인체통신기술을 기반의 캡슐내시경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충청신문=대전] 박진형 기자 = 사람의 식도와 위를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캡슐내시경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인트로메딕과 공동연구를 통해 인체통신기술을 기반의 캡슐내시경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영상전송속도 대비 4배가 빠른 초당 24장의 고속 전송이 가능하다.

특히 고속 데이터 통신이 가능해져 식도처럼 캡슐이 빠르게 지나가는 구간에서도 자세한 관찰이 가능해졌다.

내시경에 쓰이는 캡슐의 크기는 1cm x 3.1cm다. 캡슐은 송신기 역할을 하며 내부에는 LED 램프, 두 개의 전·후방카메라, 코인형 배터리, 자석 등으로 구성됐다.

캡슐이 촬영한 영상은 몸에 붙이는 전극이나 벨트타입의 수신부를 통해 핸드폰 크기의 수신기로 전송된다. 해상도는 320 x 320 dpi수준이며 배터리는 2시간 지속이 가능하다.

연구진은 협력 기업과 함께 위장질환의 발병률이 가장 높은 중국과 식도 질환 발병률이 높은 영국과 유럽 등에 우선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향후에는 기술을 더욱 고도화시켜 식도, 위, 십이지장, 소장, 대장 등 전체 소화기관을 검진할 수 있는 기술과 제품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