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서 현안 놓고 긍정 답변 오가…대전시 사업 탄력 기대감 상승
대전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서 현안 놓고 긍정 답변 오가…대전시 사업 탄력 기대감 상승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3.1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지방이전 관련 용역 진행 중

대전시가 15일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대전시가 15일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더불어민주당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건의한 지역현안 및 국비사업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이 오가면서 각 사업이 활기를 띨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시는 15일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민주당은 대전시가 지난해 10월에도 건의 한 바 있는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 지역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진행 사항을 언급하며 적극적인 추진 의지를 보였다.

이 자리에서 이해찬 대표는 "대전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트램이 예타면제사업으로 선정돼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만큼 대전 5개구 순환노선으로 원도심과 구도심의 교통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대전이 공공기관 이전 등 균형발전을 위한 사업 요구를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현재 용역이 진행 중에 있으며 용역결과가 나오는대로 대전시와 협의 할 것"이라며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대전이 혁신도시 지정에서 배제되면서 법률상 지역인재 의무 채용을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며 "혁신도시법때문에 지역인재 채용을 달리한다는 것은 매우 불합리하고 이는 곧 지역 인재 유출로 이어져 대전은 물론 충청권 전체의 손실이 될 수 있으므로 관련 법률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 중인만큼 빨리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2020 정부 예산에 반영되야 하는 필수사업과 법률개정·제도개선이 필요한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경제상황 극복을 위한 국비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주요 현안사항으로 대덕특구를 국가혁신 성장의 혁신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정부 출연연 오픈 플랫폼 조성 ▲대덕특구 창의혁신공간 조성 ▲융합의학연구 인프라 조성 ▲유전자의약산업진흥센터 건립 등을 건의했다.

이 밖에도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지역 인재채용 역차별 개선 ▲원자력시설 주변지역 지원대책 등 6개 분야 24개 현안 사업과 관련한 국비 지원 및 정책 협조를 위한 사안이 논의됐다.

이날 회의에는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를 비롯해 조승래 시당위원장과 박병석, 이상민, 박범계 국회의원 등 중앙당과 시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으며 시는 허태정 대전시장, 윤용대 시의회 부의장, 5개 구청장과 시 간부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