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목천읍 환경파괴시설 영흥산업소각장 증설반대·이전 촉구
천안 목천읍 환경파괴시설 영흥산업소각장 증설반대·이전 촉구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3.1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부터 소각장증설 문제로 주민과 마찰 갈등 평행선

천안시 목천읍 영흥산업개발 소각장 인근 도장리·소사리 소각장증설반대대책위 등 주민 100여명은 19일 천안시청 정문 앞에서 “소각장 증설 백지화 및 영흥산업을 이전하라”며 시위집회를 벌였다. 사진/장선화 기자
천안시 목천읍 영흥산업개발 소각장 인근 도장리·소사리 소각장증설반대대책위 등 주민 100여명은 19일 천안시청 정문 앞에서 “소각장 증설 백지화 및 영흥산업을 이전하라”며 시위집회를 벌였다. (사진=장선화 기자)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속보> “목천읍 영흥산업개발 소각장 증설 백지화는 물론 영흥산업의 이전을 촉구한다.”

19일 소각장 인근 도장리·소사리 주민으로 구성된 소각장증설반대대책위(조재숙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이하 대책위) 등 주민 100명은 천안시청 정문 앞에서 “소각장이 생긴 이후 암 발생과 여러 관련 질병 등이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2016년부터 소각장증설 문제로 마찰을 빚고 있는 영흥산업과 인근 주민과의 갈등이 해소될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은 채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것.

이들 주민들은 이날 “지난 11일 시커먼 연기가 10분 넘게 발생했는데 TMS(대기오염물질자동측정기)에 농도에 변함없이 감지되지 않아 유독성물질이 방출되는 허점 등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날을 세웠다.

또 “천안시는 법률적으로 이상 없으면 허가를 내줄 수밖에 없다는 원론적인 답변만이 나올 뿐”이라며 “법률보다는 시민중심의 행정으로 주민들의 건강과 쾌적한 환경을 우선으로 소각장 증설을 백지화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달 19일 오후에도 목천읍 60여 명의 주민들은 “건강을 위협하는 폐기물 사업장에서 3배 가까운 증설, 일 214톤 악취 발생시키는 슬러지 시설 300톤 신설에 인근 주민들은 결사반대한다”며 목소리를 높였었다.

이에 대해 천안시 의회 정도희 의원은 “대형 폐기물소각장이 들어서면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 할 것”이라며 “쓰레기 소각장의 증설과 이전 등의 문제를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입장에서 갈등조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책위는 지난 2016년 6월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서를 통해 "마을 쓰레기 소각장의 소각로 증설계획을 결사반대 한다"며 “시에서 쓰레기 소각장 증설허가를 반려해 줄 것”을 요구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