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지정 충북 전통주, 융합상품 개발 추진
무형문화재 지정 충북 전통주, 융합상품 개발 추진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03.1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도와 충북도문화재연구원은 도내에 소재한 문화유산의 효과적인 홍보를 위한 ‘지역 문화유산 홍보콘텐츠 개발사업’을 2019년부터 4년에 걸쳐 진행한다.

2019년은 이 사업의 일환으로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충북을 대표하는 전통주 3개(청주 신선주, 충주 청명주, 보은 송로주)의 융합상품 개발을 추진 중이다.

충북에는 3건의 전통주 외에도 30건의 다양한 지정 무형문화재를 보유중이다.

현재까지 무형문화재 별 단독적인 상품판매는 추진돼 왔지만 이번처럼 여러 개의 무형문화재가 융합해 하나의 상품개발이 착수된 것은 처음이다.

전통주 3건과 함께 이번에 참여하게 되는 무형문화재는 술을 담을 수 있는 용기를 만드는 도자기 공예 장인과 완성된 상품을 담을 수 있는 케이스를 만드는 목가구 제작 장인 등이다.

장준식 원장은 “예부터 충북은 고구려·신라·백제 등 삼국의 문화가 혼재되어 있는 융합·통합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 며 “융합·통합을 통한 상생의 충북을 상징할 수 있는 문화상품의 개발은 현재 시점에서 꼭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