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출범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출범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3.1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교통정책에 대한 설문조사·아이디어 공모전도 실시

대도시권 광역교통문제를 전담할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19일 세종시 광역교통위 사무실에서 출범식을 가졌다.(사진= 국토부 제공)
대도시권 광역교통문제를 전담할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19일 세종시 광역교통위 사무실에서 출범식을 가졌다.(사진= 국토부 제공)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대도시권 광역교통문제를 전담할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이하 광역교통위‘)가 19일 세종시 광역교통위 사무실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김현미 국토부장관, 박순자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정병국·이현재·이규희 국회의원,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한 대도시권 지자체장 및 부단체장, 김진숙 행복청장, 국책연구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축사, 현판 제막식, 지자체 및 전문가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광역교통위는 지난해 12월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개정·공포됨으로써 설립 근거가 마련됐다. 3개월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출범했다.

광역교통위는 정무직 위원장(최기주)과 중앙부처 실장급, 대도시권 부단체장, 민간 전문가 등 30인 이내의 합의기구로 구성된다. 대도시권별(수도권, 부산·울산권, 대구권, 광주권, 대전권)현안은 권역별 위원회에서 논의, 결정할 수 있다.

또 광역교통본부는 2개국 7개과 총 81명(파견 14명 포함)으로 구성돼 위원회를 지원하고 실질적인 광역교통정책·사업 집행을 담당한다.

앞으로 광역교통위는 대도시권 광역교통문제의 컨트롤 타워로서 권역별 광역교통계획을 수립·추진하고, 그간 원활히 진행되지 못했던 BRT·환승센터 등 세부 개선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 신도시를 비롯한 택지개발지역의 광역교통망 적기 확충, 환승·연계체계 강화, S-BRT 도입 등 대도시권에 거주하는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광역교통위에 바란다’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도 실시한다. 또 광역교통정책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도 진행해 국민들의 불편과 문제점을 확인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아이디어 공모전은 오는 20일부터 4월 19일까지 한 달간 진행된다. 공모전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온통광장(www.molit.go.kr/ontong_plaza)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미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정책의 사각지대로 남아있던 광역교통행정을 개선해 단절 없는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국가와 지역, 지역과 지역 사이에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기주 위원장은 출범사에서 “국민의 출퇴근으로 인한 고통을 감소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교통수단을 활용해 광역교통망을 구축하고 지역과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어 갈등을 조정하는 등 국민들이 더 나은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