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유발vs지역경제 활성화, 대전에 'LNG복합발전소' 들어선다
미세먼지 유발vs지역경제 활성화, 대전에 'LNG복합발전소' 들어선다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3.1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완공 예정… 도심 속 발전소 두고 시민 건강 우려 목소리 높아

유세종 일자리경제국장이 19일 대전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LNG복합발전소 유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유세종 일자리경제국장이 19일 대전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LNG복합발전소 유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최근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전 국민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가운데 대전시가 미세먼지 유발 우려가 있는 'LNG복합발전소' 유치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에 대한 논란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

전국이 미세먼지 저감조치에 혈안이 되어 있는 와중 오히려 미세먼지 유발 시설을 들여오는 시의 행보를 놓고 시대 흐름과 역행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19일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전 대전시·한국서부발전(주)·대전도시공사는 평촌산업단지 내 부지 14만여㎡에 청정연료 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입주 및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42개월의 건설기간 동안 연간 8만 5000명 일자리 창출, 이전가족 460명 인구 유입, 320억원(누적) 주변지역 지원 사업을 통한 도시균형발전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하지만 LNG발전소를 가동할 때 배출되는 질소산화물(녹스·NOx)이 오존과 2차 미세먼지, 산성비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

이를 두고 일자리 창출과 시민들의 건강을 맞바꾼 것이 아니냐는 웃지 못할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LNG 시설은 대전에 새로 생길 발전소를 포함해 대부분 수요자가 몰려있는 도시에 밀집되어 있다.

 

대전시가 발표한 LNG복합발전소 유치 계획안 일부.(충청신문DB)
대전시가 발표한 LNG복합발전소 유치 계획안 일부.(충청신문DB)

실생활권과 가깝게 위치하다보니 LNG 시설이 석탄발전보다 미세먼지 유발에 치명적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용훈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지난 14일 한반도선진화재단이 주최한 미세먼지 세미나에서 "석탄발전은 일찍이 대기오염 주범으로 지목당하면서 인구밀도가 낮은 지방으로 흩어졌지만 LNG는 청정연료라는 인식과 함께 전기를 얻기 위해 발전도 하고 난방을 위해 열병합도 해야 하기 때문에 인구가 밀집된 지역에 위치해 있다"며 "미세먼지는 배출량도 중요하지만 배출원과의 거리도 아주 중요한 만큼 대도시에 마구잡이식으로 지은 LNG발전소가 멀리 떨어진 석탄화력보다 더 위협적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현재 질소산화물(NOx) 배출 법적기준치는 20ppm인데 현재 저감장치를 설치해 7ppm이하로 배출되고 있다"며 "우리 시의 경우 사후 환경영향평가 등 꾸준한 모니터링과 5ppm이하 유지 배출기준을 강화 하는 등 꾸준한 검증을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서부발전은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서구평촌산업단지 내 천연가스발전시설 1000MW급, 수소연료전지 150MW, 태양광 2MW 발전시설을 건설하고 대전시가 사용하는 약60%의 규모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