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공원녹지 정책 미래상 윤곽 그려
계룡시, 공원녹지 정책 미래상 윤곽 그려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19.03.2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녹지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계룡시는 지난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2035년을 목표로 하는 공원녹지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 계룡시청제공>
계룡시는 지난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2035년을 목표로 하는 공원녹지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계룡시청 제공)

[충청신문=계룡] 김용배 기자 = 계룡시 공원녹지 정책의 미래상 및 발전 방안을 제시하는 ‘계룡시 공원녹지 기본계획’의 윤곽이 그려졌다.

시는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구자열 부시장을 비롯한 각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2035년을 목표로 하는 계룡시 공원녹지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에 대비하여 추진되는 금번 용역은 계룡시 장기 공원녹지에 대한 타당성 검토 및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자 지난 2018년 착수했다.

이날 보고회 자료에 따르면 계룡시 공원녹지 기본계획을 양적 확보 전략에서 질적서비스 성장 전략으로 전환하여 실현가능하고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계룡시 미래상을 설정한다는 계획이다

또 지역의 기후, 수질, 토양 등 자연환경을 기반으로 역사, 문화 등 계룡시 특성을 반영한 친환경 도시, 활기찬 도시, 매력적인 도시를 테마로 미집행 시설해소, 소규모 공원녹지 확충 등을 구상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생태적 가치가 높은 관내 주요 산림 및 하천지역을 거점화하고 역사‧문화존(zone)을 설정한 랜드마크 경관을 형성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군 관련 특화프로그램을 공원녹지에 연계하고, 도심과 농촌마을을 연결하는 녹지개발 등으로 휴게공간을 유기적으로 연계할 예정이다.

기본계획은 오는 4월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시의회 의견 청취, 도시공원위원회 자문, 충청남도 도시계획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오는 7월 마무리 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날 보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고 공원녹지 기본계획에 반영해 청정한 계룡의 바람직한 공원 녹지 미래상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