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유발 대규모 LNG발전소 건립 즉각 중단하라"
"미세먼지 유발 대규모 LNG발전소 건립 즉각 중단하라"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3.2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녹색연합·대전환경운동연합 중단 성명

2017년 환경부에서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자료로 제출한 최신 석탄화력발전소와 최신 LNG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예상량.(사진=대전충남녹색연합·대전환경운동연합 제공)
2017년 환경부에서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자료로 제출한 최신 석탄화력발전소와 최신 LNG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예상량.(사진=대전충남녹색연합·대전환경운동연합 제공)

- 대전시, 미세먼지 뾰족한 대책 없어… 환경단체와 갈등 불가피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지난 19일 대전시가 발표한 'LNG복합발전소' 유치 계획에 대해 대전충남녹색연합·대전환경운동연합이 곧바로 건립 중단 성명을 내면서 갈등이 본격화되고 있다.

대전충남녹색연합과 대전환경운동연합은 20일 성명서를 통해 "대기질 악화에 시민들의 불안감이 매우 높아진 상황에서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신규시설을 유치하는 것은 부적절한 판단"이라며 "미세먼지에 대한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도 못하고 있으면서 대규모 오염배출시설을 유치하는 대전시의 행정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LNG발전은 미세먼지를 배출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데 실상은 석탄발전의 1/4~1/8 정도를 배출하고 질산화물은 동일하게 배출한다"며 "소규모도 아닌 1000MW급 대규모 LNG발전시설이 도시에 들어온다면 직접적인 시민의 미세먼지 피해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대전시가 이점으로 강조한 일자리 창출, 세수 증대 등에 대해서도 정면으로 반박했다.

건설기간동안의 일자리는 단기간의 일자리일 뿐이고 신규로 고용되는 인력은 겨우 35명에 그치고 발전소 건설로 건강피해와 지가하락 등을 이유로 대전을 떠나는 사람이 오히려 더 많을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 연합은 "대전시가 발전소 건설을 강행할 경우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막아낼 것"이라며 LNG발전소 건립 중단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