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뒤늦은 제천화재참사 현장조사… 시민문화 타워 건립에 차질 우려
국회 행안위, 뒤늦은 제천화재참사 현장조사… 시민문화 타워 건립에 차질 우려
  • 조경현 기자 jgh1554@dailycc.net
  • 승인 2019.03.2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제천] 조경현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이하 행안위)의 뒤늦은 제천 화재 참사 현장조사 방침에 따라 시민문화 타워를 추진하던 제천시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0일 제천시에 따르면 행안위는 오는 28일 열릴 제7차 전체회의에서 '제천 화재 관련 평가 소위원회' 구성안을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다.

행안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소위원회 구성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위원회는 현장조사와 공무원 등 참사 관계자 청문회, 피해자 지원 대책 마련 등의 활동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경찰과 검찰, 소방합동조사단 등 관계기관의 조사와 사법처리가 사실상 마무리되고 해당 소방지휘관들은 검찰의 불기소 처분으로 면죄부를 받은 상황에서의 국회 진상조사는 큰 의미가 없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일고 있다.

제천시는 시민적 협의를 통해 화재 참사 건물을 철거하고 이 자리에 시민문화 타워를 건립을 추진해 오고 있다.

지난 1월 시는 단독으로 경매에 응찰해 화재 건물을 낙찰받았다.

오는 6월 말까지 철거 작업을 끝낸 뒤 130억 원을 투입해 시민문화 타워를 건립할 예정이다.

하지만 1년 여 이상이 지난 현재 행안위의 현장조사 방침에 따라 철거 및 시민 타워 건립 시기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증거보전 필요성이 없다는 법원과 검찰의 입장을 확인하고 철거를 추진하고 있다"며 "행안위가 소위 구성안을 의결할지는 아직 미지수이지만 구성하면 참사 건물 철거 일정을 조율할 수밖에 없어 철거 및 시민 타워 건립 사업이 늦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는 2017년 12월 21일 지상 1층 주차장 천장에서 발화한 불로 29명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