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전·울산시당 “황운하 청장 파면하라”
자유한국당 대전·울산시당 “황운하 청장 파면하라”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3.2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대전경찰청 후문서 기자회견 열고 황 청장 파면 촉구

자유한국당 울산·대전시당이 21일 대전청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운하 청장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이성현 기자>
자유한국당 울산·대전시당이 21일 대전청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운하 청장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이성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자유한국당 대전·울산시당이 21일 대전경찰청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운하 청장의 파면을 촉구했다.

울산시당은 이 자리에서 "한국당과 김기현 시장을 죽이려 했던 편파·기획수사의 전모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면서 "공작정치의 전형을 보여준 민주주의 말살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울산시민을 위해 죽어라 일만하던 길 위의 시장이 하루아침에 측근비리 친인척 비리에 연루돼 직격탄을 맞았다"며 "그 결과 민심을 왜곡시켜 진정한 일꾼을 뽑아야 할 지방선거의 결과를 바꿔놓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기성 전 비서실장과 담당국장이 무혐의로 결론 났다"며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황운하 청장은 반드시 죄를 물어 파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박기성 전 비서실장은 "하늘을 우러러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는데 경찰 수사는 자신들이 듣고 싶은 쪽으로만 몰아간 것 같다"며 "김기현 시장을 정조준해 내 얘기는 들으려 하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김 전 시장 동생 사건도 경찰이 고소한 건설업자 말만 듣고 난리를 떨었지만 어떻게 됐나"라며 "고발한 건설업자는 검찰조사에서 구속되고 동생사건을 담당한 경찰공무원도 같이 유착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너무 늦었지만 이제라도 검찰의 수사로 진실이 백일하에 드러난 것은 당연하고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황운하 청장은 사죄하고 사퇴해야한다. 그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