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5년 트램 운영 발맞춘 버스노선 전면개편 준비
대전시, 2025년 트램 운영 발맞춘 버스노선 전면개편 준비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3.2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뢰받고 시민이 공감하는 공공교통체계 구현' 목표로… 민선7기 시내버스정책 계획 발표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이 25일 브리핑을 통해 신뢰받고 시민이 공감하는 공공교통체계 구현을 목표로 하는 민선7기 시내버스정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이 25일 브리핑을 통해 신뢰받고 시민이 공감하는 공공교통체계 구현을 목표로 하는 민선7기 시내버스정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2025년 트램 추진에 따른 버스노선 전면개편 사전준비에 나섰다.

시는 25일 '신뢰받고 시민이 공감하는 공공교통체계 구현'을 목표로 하는 민선7기 시내버스정책 계획을 발표했다.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에 발표한 민선7기 버스정책은 준공영제 혁신, 안전하고 친절한 시내버스, 편리한 시내버스, 인프라 확충 등 4개 과제 30개 사업으로 2022년까지 총 1225억원이 소요된다"며 "2025년 트램 개통에 대비해 버스노선별 통행패턴, 승객수요분석을 통해 시내버스 전면개편도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내년 노선분석시스템(Trips)을 도입해 2023년에 이뤄질 노선개편 용역에 활용할 계획이다.

노선분석시스템(Trips)은 교통카드 자료를 기반으로 버스·지하철 등 혼잡도, 통행패턴 분석과 노선조정과 신설시 수요예측이 가능한 대중교통분석 프로그램이다.

또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주요 관광지와 행사를 지원하는 수요맞춤형 3개 노선을 신설하고 기존노선의 운행횟수 증회, KTX서대전역 활성화를 위한 전용노선도 신설할 계획이다.

시내버스 운행에 대한 제도도 개선된다.

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그동안 지침으로 운영되던 수입금 공동관리, 표준운송원가 결정 및 적용, 경영 및 서비스평가 등 주요내용을 조례로 이관하고 운송사업자의 책무, 조사·감사 규정 신설로 준공영제를 새롭게 정립하기로 했다.

또 시내버스 공공성 강화를 위해 도시철도공사 혁신방안으로 추진 중인 교통공사 확대․개편 시 버스운영을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업체의 임직원 채용과 관련, 대표이사의 가족 또는 전직 공무원 채용 등에 대한 기준을 업계와 협의를 거쳐 가족경영 개선 등 윤리경영도 강화한다.

더불어 안전한 버스이용을 위해 지난해 시내버스 사고건수 100대당 17건에서 2022년 11건으로 매년 10%씩 감축하고 친환경 대중교통 수단을 확충하기 위해 2022년까지 전기 및 수소버스 80대 확충, 교통약자의 이용편리를 높이기 위한 3문 저상버스 30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