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호 대전시의원, 다중이용시설 불법촬영 예방조례 대표 발의
이종호 대전시의원, 다중이용시설 불법촬영 예방조례 대표 발의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3.2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시·지속적인 점검체계 확고히 해 더 이상 피해자가 발생하지 말아야”

이종호 시의원. (사진=충청신문 DB)
이종호 대전시의원. (사진=충청신문 DB)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의회 이종호(민주당·동구2) 복지환경위원장이 26일 제242회 임시회에서 '대전시 다중이용시설 불법촬영 예방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날 심사에서 이종호 의원은 "요즘 불법촬영 즉 몰카로 우리 시민들, 우리 딸들이 마음 편히 살 수 없는 안타까운 현실을 보며 어떻게 하면 우리 딸들이 안심하며 공중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을 마음 놓고 이용할 수 없을까하고 고민하며 예방조례를 마련했다"고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본 조례를 통해 상시·지속적인 점검체계를 확고히 구축해 더 이상 불법촬영으로 인한 피해자가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는 안전한 대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조례안은 이날 행정자치위원회에서 심의·의결했고 다음달 10일 본회의를 통과하면 불법촬영 점검장비 지원·예방 홍보 교육 등을 실시해 지속적인 대응책이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