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의회, 추경예산 대안없이 삭감 군정운영 차질
태안군의회, 추경예산 대안없이 삭감 군정운영 차질
  • 신현교 기자 shk11144@dailycc.net
  • 승인 2019.03.3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 "사전에 설명 없었다"… 집행부와 힘겨루기

- 교육관련 용역비, 복군30주년 기념비 제작예산 등 삭감

[충청신문=태안] 신현교 기자 = 태안군의회가 군이 편성한 2019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 중 꼭 필요한 일부 예산을 대안도 없이 삭감해 군정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

특히 이번 추경에 꼭 예산을 확보해 추진가능한 사업들이 축소 또는 사업을 포기해야 할 처지에 놓여 민선 7기 태안호가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군의회는 태안군 제1회 추경예산 746억 3180만 원 중 8건에 대해 1건은 조정액으로 7건은 예산 전액을 삭감했다.

삭감된 총 예산은 32억 740만 원으로 군이 유보금형태로 남겨놓은 내부보유금(목적이 정해지지않은 예산)으로 편성된 예산이다.

특히 삭감된 예산 중 ‘창의융합 교육 체험센터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용역비’ 2200만 원은 관내 학생들의 미래 교육을 위해 군이 계획하고 있는 사업을 포기해야 할 처지에 놓여 태안교육에 빨간불이 켜졌다.

또 오는 5월 1일 열릴 예정인 복군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추진위가 계획중인 ‘복군30주년 상징 조형물 구입 및 설치비’ 4억 2000만 원을 삭감해 반쪽 행사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이외에 올 여름 해수욕장 안전을 책임질 ‘해수욕장 안전관리요원 숙소 임차비’ 3340만 원과 로컬푸트 농가지도 차량 구입비 4200만 원 등 이번 추경에 꼭 필요한 예산을 합당한 대안제시 없이 전액 삭감해 집행부와 힘겨루기 모습마져 보이고 있다.

복군추진위 한 관계자는 “코앞으로 다가 온 복군30주년 기념행사가 반족행사로 치뤄질까 걱정”이라며 “이번 복군30주년 기념행사는 태안을 재조명 하고 미래구상과 군민결속을 위한 행사임에도 마치 군수 치적을 쌓기 위한 행사로 착각하고 있는 것 같다”며 군의원들의 입장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또 교육계와 학부모들은 “태안 미래를 이끌어갈 학생들을 위해 쓰이는 예산을 삭감하기 보다는 목적에 맞게 집행되고 있는지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는 것이 바람직한 의회상”이라며 집행부와 대립하는 모습은 태안발전에 걸림돌이 되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삭감내역은 ▲소송사건 변호사 선임료 1억 원 ▲부군수 전용차량 교체구입 4000만 원 ▲마금리 공동묘지 재정비 시범사업 18억 원 ▲창의융합 교육 체험센터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용역 2200만 원 ▲해수욕장 안전관리요원 숙소 임차비 3340만 원 ▲로컬푸트 농가지도차량 구입 4200만 원 ▲복군30주년 상징 조형물 구입 및 설치비 4억 2000만 원 ▲보건사업과 이전 신축 8억 원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