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 '그건 니 생각이고' TV 광고 방영
카스 '그건 니 생각이고' TV 광고 방영
  • 류지일 기자 ryu3809@dailycc.net
  • 승인 2019.04.0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러디 아티스트' 김세동 편… 사회적 편견에 맞서 나답게 살자는 메시지 전파

오비맥주 카스(Cass) '그건 니 생각이고' 캠페인 TV 광고. (사진=오비맥주 제공)

[충청신문=내포] 류지일 기자 = 오비맥주 카스(Cass)가 4월 첫째 주 '그건 니 생각이고' 캠페인의 TV 광고를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패러디 아티스트' 김세동의 이야기를 통해 당당한 젊음의 모습을 조명하고 자신의 삶을 '나답게' 살고자 하는 젊은 세대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파한다.

광고는 패러디 아티스트 김세동이 작업실에서 낯익은 유명 브랜드의 캐릭터를 그만의 스타일로 개성 넘치는 작품으로 재창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는 '패러디는 예술이 아니다', '오리지널을 따라 하는 건 아류다'라고 비꼬는 기성세대의 편견에 대해 '그건 니 생각이고, 난 내 갈 길 가'라고 당당하게 맞서 답한다.

카스 '그건 니 생각이고' 캠페인은 이 시대 젊은이들에게 요구되는 각종 사회적 통념과 강요들에 대해 "그건 니 생각이고!"라는 대답을 시원하게 날리며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자 기획됐다.

이번에 공개한 아티스트 김세동 편 외에도 가수 장기하와 스케이트보더 김건후 편이 SNS 채널을 통해 공개돼 '내가 하고 싶던 말을 대신 했다', '보는 내가 다 시원하다' 등의 반응과 함께 젊은 층의 공감을 얻고 있다.

카스는 이와 함께 젊은 세대가 평소 느끼는 사회적 편견에 대해 시원하게 반박하는 이미지나 영상을 '#그건니생각이고' 해쉬태그와 함께 본인의 SNS 계정에 공유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이벤트가 시작 된지 한 달 여 만에 700여개가 넘는 포스팅과 300여건의 댓글이 달리는 등 참여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카스는 매주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끈 댓글을 한 편 선정하고 해당 문구를 바탕으로 영상 광고를 제작해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