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추경예산안 73억 삭감
대전시의회, 추경예산안 73억 삭감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4.0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액삭감 대부분 문화행사 비용… 시내버스 지원금은 45억 삭감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의회는 3일 각 상임위원회별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계수조정을 통해 예산안을 의결하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회부했다고 밝혔다.

행정자치위원회는 ▲7030 세대공감토크콘서트 (3000만원) ▲기획조정실장 관사 물품 구입 (2000만원) ▲한글날 기념 문화행사 (5000만원)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공연 (2억원) ▲대전창의융합예술제 (2억 8000만원) ▲3·1운동 100주년 기념 대전의 독립운동 재조명 (3000만원) ▲다리위의 향연 (1억 5000만원) ▲회곡 발굴 및 제작비 (5000만원) 등을 전액 삭감했다.

또한 이응노 예술도시 대전 만들기 사업 7억원 중 3억원이 삭감됐으며 프로젝트 봉사단 파견비가 1억 2000만원 중 4000만원, 협업형 예술창작 생태계 조성 사업 1억 5000만원 중 5000만원, LIVE미술관 운영비 2억원 중 1억원이 삭감됐다.

복지환경위원회는 건강도시조성 연구용역비 9억원과 장동산림욕장 시설정비공사 1억원, 시설부대비용 1500만원을 전액 삭감했으며 노인복지관협회 워크숍 및 교육 940만원 중 440만원을 삭감했다.

산업건설위원회는 테마형특화단지Re-New과학마을조성비 41억 6240만원 중 5억원을 삭감하고 시내버스 재정지원금은 145억 4400만원 중 무려 45억 4400만원을 삭감했는데 올해 시내버스 적자보전금이 약 670억원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버스업계의 가족경영 등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3개 상임위는 기금운용번경계획안 모두 원안 가결 했으며 추경에서 삭감한 약 73억원을 전부 내부유보금으로 증액했다.

예산안은 오는 4일부터 5일간 열리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10일 열리는 제4차 본회의에서 최종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