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비 공모사업' 연이은 도전에도 결국 '빈손'
대전시, '국비 공모사업' 연이은 도전에도 결국 '빈손'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4.0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발전투자협약시범사업·콘텐츠기업육성센터조성 지원사업 등 고배

대전시청 전경.(충청신문DB)
대전시청 전경. (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이달 초부터 국비 70억~100억원 수준의 굵직한 공모사업에서 연이어 고배를 마셨다.

시는 지난 8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지역발전투자협약시범사업'과 지난 5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표한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 육성센터 조성 지원사업'에 모두 선정되지 못했다.

두 사업 모두 국비 지원이 탄탄한 것은 물론 지역발전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어 시에서도 사업선정에 만전을 기한 상황이었다.

특히 '지역발전투자협약제도' 시범사업 공모는 기존 단일 중앙부처 중심의 지역 지원사업과 달리 지역 주도로 발굴한 사업계획에 대해 중앙과 지자체 간 수평적 협의·조정 과정을 거쳐 협약을 체결하면 장기간 안정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기 때문에 각 시·도별 사활을 건 유치전이 있었다.

시는 지난 2월 15일 '대덕특구연계 기업맞춤형 기술 융복합 플랫폼 조성' 사업과 '드림메이커 라이브러리 조성사업' 등 2개 사업을 제출했으나 결국 사업 최종선정에는 실패했다.

강릉·홍성·세종·광주 등 선정된 11곳은 앞으로 3년간 최대 100억원의 국비 지원을 받게 된다.

사업을 주도했던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에 최종 선정된 곳은 기초 지자체가 많았다"며 "대전에서 준비한 아이템이 호응도 좋고 기획도 좋았지만 정부 기조 자체가 균형발전을 추구하는 만큼 광역시를 배제하는 분위기였기 때문에 이번 사업이 선정되지 못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또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육성지원센터' 유치의 경우 2017년, 2018년에 이어 올해까지 세 번의 도전에도 성공하지 못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공모하는 이 사업은 지역의 중추적인 게임·영상 등 콘텐츠 기업 육성시설을 구축하고 콘텐츠 산업에 특화된 스타트업 기업 육성 및 청년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매년 2곳씩 선정해오고 있다.

수도권을 제외한 광역지방자치단체, 지역문화산업지원기관과 공동주관으로 참여가 가능했기 때문에 시에서도 기대를 걸었지만 올해는 인천·대구가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2곳은 첫해 58억원, 2·3년차 각각 10억 등 총 78억을 지원받게 됐다.

시는 이번 사업 유치 불발에 대해 e스포츠 경기장 유치·융복합클러스트 사업 등 이미 문체부 사업을 많이 확보해 둔 것과 '거점형'으로 진행되는 사업 특성상 이미 충남 아산에 센터가 있기 때문에 형평성 부분에서 영향이 있었을 것으로 분석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준비했던 콘텐츠가 부족했다기 보다 지역균형적인 부분이 반영됐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는 거점형이 지역과 권역으로 나뉘는 만큼 이에 맞춰서 또 재도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