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도계위 D-day, 찬·반 갈등 최고조
대전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도계위 D-day, 찬·반 갈등 최고조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4.1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 북문 민간특례사업 관련 플래카드 빼곡

매봉공원 특례사업을 지지하는 매봉산 토지주 협의회(사진 아래) 등과 반대하는 공공연구노동조합 등이 대전 시청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하고있다.(사진=한유영 기자)
매봉공원 특례사업을 지지하는 매봉산 토지주 협의회(사진 아래) 등과 반대하는 공공연구노동조합 등이 대전 시청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사진=한유영 기자)

- 특구 내 녹지공간 훼손 불가VS공원위 최종 의결 표제사업 도계위 재심의 부당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매봉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 재심의를 하루 앞두고 주민들 간 갈등이 최고조로 달아올랐다.

민간특례사업을 놓고 이견이 극명하게 갈리고 있는 공공연구노동조합 등과 토지주 등이 대전시를 향한 마지막 압박에 나서면서다.

11일 현재 시청 북문 앞에는 매봉·월평공원 등 민간특례사업과 관련된 플래카드와 푯말만 18개가 걸려있다.

특례사업에 대한 찬·반 의견은 각자 다르지만 모두가 각자의 목소리를 내느라 어느새 시청 북문 출입구는 플래카드로 빼곡하다.

각 단체의 의견을 피력하기 위한 기자회견도 이어지고 있다.

 

대전시청 북문에 걸려 있는 매봉공원 특례사업 찬·반 플래카드.(사진=한유영 기자)
대전시청 북문에 걸려 있는 매봉공원 특례사업 찬·반 플래카드.(사진=한유영 기자)

민간특례사업을 반대하는 공공연구노동조합 등은 지난 10일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중단 촉구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특구 내 녹지공간 훼손은 자연환경은 물론 연구 환경까지 악화시키고 대덕특구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낳게 될 수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다음날인 11일에는 매봉산 토지주 협의회 등이 특례사업 시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대전시가 결정·공고하고 공원위원회에서 최종 의결한 표제사업에 대해 도계위에서 재심의 하는 것은 위법·부당하다"며 "만약 표제사업을 ETRI 등 연구기관의 반대의견을 수용해 철회할 경우 내년 7월 일몰제 시행 이후 매공공원 난개발 방지책을 갖고 있는지 심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대전도시계획위원회는 12일 '매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 및 경관 상세계획(안)' 재심의를 위해 오전 현장답사를 다녀온 후 오후 중 심의 결과를 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