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조기 착공 협력
단양군,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조기 착공 협력
  • 정연환 기자 jyh3411@dailycc.net
  • 승인 2019.04.14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균형발전프로젝트의 완성을 위한 협력방안 실무 논의

단양군이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완전 개통을 위한 추진협의회 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 (사진=단양군 제공)

[충청신문=단양] 정연환 기자 = 단양군은 지난 11일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완전 개통을 목표로 하는 회원 시·군 간 공동대응방안 논의를 위한 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평택∼제천구간 고속도로 완공으로 5개 시군(안성, 평택, 충주, 진천, 음성)을 제외한 7개 시군(단양, 제천, 영월, 정선, 태백, 삼척, 동해)의 관련 부서장이 참석해 미착공구간(제천∼삼척) 연장 123.2km 에 대한 정치권과 정부에 조기 개통을 촉구하는 등 공동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협의회에서는 제천∼영월 구간(30.8km)이 지난 1일 기재부 예타 대상사업으로 확정됨에 따라 지역균형발전(지역낙후도)에 중점을 두고 관련 기관 방문 등 기존 경부축 위주의 개발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어 있던 동서간 국가균형발전이 될 수 있도록 회원 각 시·군의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회원 시·군의 대표적인 사회·민간단체를 주축으로 자발적 연대를 구성해 국회, 지역발전위,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방문 및 건의문 발송 등 대정부 활동에 상시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키로 약속했다.

세부시행 방안으로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추진, 미개통 구간에 대한 완전 개통 및 조기 추진을 위한 붐 조성을 위해 정기회의 및 포럼을 개최하고 내년 총선 대비 정책 이슈화에 공동 대응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조덕기 단양군정책기획담당관은 “제천∼영월 구간 예타 대상 확정으로 동서고속도로 미착공 구간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회원 시·군, 지역혁신협의회, 지역발전위를 비롯한 정부 기관, 민간단체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