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15일부터 시내버스 하차태그 '전 노선' 확대 시행
대전시, 15일부터 시내버스 하차태그 '전 노선' 확대 시행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4.1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객 통행패턴 빅데이터 분석 활용·시내버스 서비스 품질 향상

대전시가 시내버스 내 부착한 하차태그 의무 시행 확대 홍보물.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시내버스 내 부착한 하차태그 의무 시행 확대 홍보물. (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15일부터 시에서 운행하는 96개 전 노선에 대해 하차태그 의무제를 확대 시행한다.

하차태그 전 노선 확대 시행에 따른 시내노선의 요금변화는 없으나 대전지역을 벗어나서 운행하는 21·32·34·46·62·63·72·75·107·202·501·607·1002·BRT 1001번 14개 노선의 경우 종전대로 하차 태그를 하지 않을 경우 노선의 최대 구간요금이 부과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시 관계자는 "하차태그 의무제 확대시행은 태그를 통해 축적된 자료로 시내버스 노선조정, 배차조정, 정류장 신설 및 이설, 증차 및 감차, 정류소별 이용객, 지역상권 활성화, 혼잡도 분석, 트램도입에 따른 교통체계 검토 등 교통정책 수립에 활용, 시민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하차 태그를 통한 분석자료가 신뢰성을 갖기 위해서는 태그율이 95%이상 돼야 하는 만큼 시민들의 참여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하차태그 의무제는 지난해 7월 20일부터 대전지역을 벗어나 운행하는 14개 노선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됐다.

그 결과 14개 노선의 하차 태그율은 지난해 75%에서 올해 93%로 대폭 증가됐지만 전 노선의 하차 태그율은 69%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시는 하차태그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달 말까지 시내버스 전 차량에 하차태그 안내방송과 홍보물을 부착했다.

앞으로도 시내지역 전광판, BIT(버스정보안내단말기), 교통카드 단말기, 유개승강장, 하차태그 관련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홍보를 이어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