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방문한 양승조 충남지사, 첨단소재 분야 선두 기업 찾아
프랑스 방문한 양승조 충남지사, 첨단소재 분야 선두 기업 찾아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04.1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를 찾은 양승조 충남지사가 파리에 위치한 아이(I)사 본사를 방문해 투자유치 상담을 하고 있다.
프랑스를 찾은 양승조 충남지사가 파리에 위치한 아이(I)사 본사를 방문해 투자유치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미국에 이어 프랑스로 이동한 양승조 충남지사가 첨단소재 분야 선두 업체 충남 유치를 위한 상담 활동을 펼쳤다.

양 지사는 17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아이(I)사 본사를 방문했다.

산업용 미네랄 생산 기업인 아이(I)사는 50여 개 국 270여 개 현장을 보유하며 첨단소재 분야 세계 선두 업체로 꼽히고 있다.

도는 아이(I)사 유치를 위해 지난 2년 동안 본사를 여러 차례 방문해 투자 상담 펼치는 등 공을 들여왔다.

아이(I)사는 현재 아시아 투자처로 우리나라와 중국을 저울질 중으로 투자 금액은 50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I)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양 지사는 임원진에게 충남의 산업 인프라 등 투자 여건을 설명했다.

또 지난달 새롭게 조성한 당진 송산2-2 외국인투자지역 내 4만㎡의 부지에 아이(I)사의 제조공장을 신설하는 방안도 중점 협의했다.

양 지사는 “충남에 대한 투자를 결정한다면, 착공에서 준공까지 각종 인·허가에 대한 원스톱 행정 서비스를 실천하는 것은 물론, 전국 최고 수준의 투자 인센티브를 제공 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아이(I)사와의 투자 상담 이후 양 지사는 파리 인근 생-망데시로 이동, 시립탁아소와 라 세뉴리 노인요양병원을 잇따라 방문했다.

양 지사가 찾은 생-망데 시립탁아소는 만 10개월∼3세 영·유아 40명을 수용 중이며, 라 세뉴리 노인요양병원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노인들이 거주하며 의료 서비스를 받고 있는 곳이다.

각 시설에서 양 지사는 관계자로부터 운영 현황을 듣고, 시설을 시찰하며 도정 정책 활용 방안을 모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