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대산공단 화학사고 대책 마련 나서
서산시, 대산공단 화학사고 대책 마련 나서
  • 류지일 기자 ryu3809@dailycc.net
  • 승인 2019.04.19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물질안전관리위원회 구성키로

서산시가 19일 시청서 최근 대산공단에서 발생한 화학 사고와 관련해 입주 기업 관계자들과 긴급 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시가 19일 시청서 최근 대산공단에서 발생한 화학 사고와 관련해 입주 기업 관계자들과 긴급 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충청신문=서산] 류지일 기자 = 서산시가 대산공단 내 화학 사고에 대한 시민안전 확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는 지난 19일 김현경 부시장 주재로 대산공단 6사(현대오일뱅크, 엘지화학,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KCC, 코오롱인더스트리) 각 공장장, 환경·안전팀장과 관계공무원 등과 함께 화학 사고 발생에 대한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18일 발생한 페놀 유출사고, 유증기 흡입사고 등 최근 대산공단 입주 기업에서 화학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데 따른 조치로, 사고 원인 분석과 근본적인 화학사고 재발 방지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발생한 화학사고 원인 분석과 회사별 향후 사고 방지 대책 발표,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초동 대응 방안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대산공단 6사에서는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안전관리 담당자, 탱크로리 운행 기사 등 직원들에 대한 안전 교육과 작업 전 사전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고 발생 시 시민 불안을 최소화하고 신속한 주민 대피 등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시 재난관리부서와 상황을 공유하고 신속하고 정확한 초동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화학물질 특성에 따른 방제 매뉴얼 작성, 새로운 방제 장비 보강 등 재난대응체계도 강화하기로 했다.

시도 다음달 3일부터 '화학물질안전관리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화학물질안전관리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사고발생 시 신속한 초동 대응 방안과 지역 실정에 맞는 비상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환경부에 화학물질 운송 차량에 대한 일제 점검을 요청해 운송 차량에 대한 실태 파악과 운영체계 등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