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피해’ 청주 북이면 주민들 22일 환경부 청원서 접수
‘소각장 피해’ 청주 북이면 주민들 22일 환경부 청원서 접수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19.04.22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1523명 동참… “건강역학조사 해달라" 청원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소각장 밀집에 따른 피해 호소 중인 청주시 북이면 주민들이 22일 환경부를 찾아가 건강 역학조사를 해달라는 청원을 냈다.

청주시에 따르면 이날 시는 북이면이장단과 함께 환경부를 방문, 소각장 가동에 따른 인근 주민 건강 역학조사를 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서를 제출했다.

이 청원에는 북이면 주민 1523명이 참여했다.

북이면 주민들은 청원서에서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유해가스로 인해 작년에만 주민 45명이 암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소각장 인근 지역의 건강역학조사가 진행된 적이 없었던 만큼 이번 기회에 꼭 검증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검증 결과 문제가 없다고 하면 암이나 농산물 오염에 대해 두려움이 해소되고, 문제가 있다면 지금 진행 중인 소각장 신설이나 증설을 막을 수 있는 근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북이면 주민들과 함께 실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환경부에 지속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청주시에는 전국 폐기물 소각업 시설의 18%가 밀집돼 있다.

특히 북이면에는 반경 2㎞ 이내에 3개의 소각장이 있고, 이곳에서 일일 543t 이상의 산업폐기물을 소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