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충북도당 "청주 주택재개발구역 해제하라"
정의당 충북도당 "청주 주택재개발구역 해제하라"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19.04.2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24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성 없는 주택재개발구역 해제를 촉구했다. (사진=정의당 충북도당 제공)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정의당 충북도당은 24일 “주민이 원치 않고 사업성이 없는 청주 주택재개발구역을 해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동산 거품이 빠지고 수요가 없어지면서 사업성이 없는 재개발구역의 주민들은 십수 년째 고통 속에서 살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주시가 녹색 수도, 지속가능한 도시로 변화하고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재개발을 추진을 그만두고 도시 재생 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의당 충북도당 관계자는 “주택재개발 재건축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사업 타당성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 며 “정비구역해제실무위원회나 도시계획위원회를 구성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정책 추진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청주에서는 16개 구역에서 주택 재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모충2구역이 지난해 4월 착공해 탑동1구역에 이어 두 번째 준공을 바라보게 됐다. 모충2구역은 기존 건물 철거를 완료하고 골조 공사에 착수했다.

착공 전 단계인 관리처분인가 절차를 밟은 곳은 봉명1구역, 율량사천구역, 탑동2구역, 복대2구역 등 4곳이다.

나머지 구역은 사업시행인가를 받았거나 준비 중인 경우 등이다.

특히 사모1구역, 우암3구역, 모충1구역, 사직3구역은 조합과 주민들의 마찰이 가장 심한 곳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