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 공무원 5월 1일 '근로자의 날' 특별휴가 없을 듯
대전시청 공무원 5월 1일 '근로자의 날' 특별휴가 없을 듯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4.2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분권정책협의회 안건 상정 안돼… 지난 17일 결정 유지

대전시청에서 지난 17일 근로자의 날 관련 직원들에게 발송한 공문.(사진=시청공무원노동조합 제공)
대전시청에서 지난 17일 근로자의 날 관련 직원들에게 발송한 공문. (사진=시청공무원노동조합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5월 1일 '근로자의 날'에 공무원들을 대상으로하는 특별휴가를 추진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근로자의 날 공무원 특별휴가 실시'에 대한 건이 26일 열리는 분권정책협의회를 통해 상정됐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이번 협의회 안건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25일 시 관계자에 따르면 26일 오전 11시 허태정 시장과 5개구청장이 참여한 가운데 동구청에서 개최되는 '민선7기 제7회 분권정책협의회'에는 자치구 순회계획, 종합악취상황실 운영 및 악취관리지역 지정협조, 사회적 경제 통합 박람회 등 3개 안건이 상정됐다.

시 관계자는 "지난 3월 열린 구청장협의회에서 시·구가 근로자의 날 특별휴가에 대한 공동보조를 맞추고 면밀한 제도적 검토를 하자는 제안이 있어 이번 협의회 안건으로 상정 하려고 했으나 이미 5개구가 특별휴가 실시를 확정했고 시 자체에서도 휴가를 주지 않는 것으로 결정한 만큼 실익이 없다고 판단해 이번 협의회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구청장협의회 당시 대덕구·동구·서구 등 3개 구는 이미 특별휴가 실시를 확정했고 중구·유성구 등 2개구 역시 긍정적으로 내부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었다.

하지만 지난 17일 시청에서 '특별휴가'를 추진 하지 않는 것에 대한 공문을 발송하면서 구·시의 행보가 엇갈리게 된 것.

이와 같은 시의 결정에도 시 공무원노동조합은 끝까지 노동자의 권리를 위한 특별휴가를 건의 할 것으로 보인다.

김진중 시 노조위원장은 "시에서 발송한 공문에 오류가 있어 이를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며 "충남도의 경우 휴가 인원은 40%지만 이를 통해 사측의 의지는 확인할 수 있었고 부산·울산·경북은 근로자의 날 당일 오후 체육대회 등 행사를 열어 그동안 고생에 대한 인정이라도 해주고 있는데 시는 그럴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0일 허태정 시장님과의 면담에서 확답을 듣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에 다시 한 번 면담을 요청해 노조의 확실한 의사를 전달할 예정"이라며 "몇 번 강조했듯 시는 의지를 가져야 하며 이것은 방법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수 년간 논쟁이 이어진 공무원 근로자의 날은 2017년 서울시가 최초로 근로자의 날 특별휴가를 시행하면서 전국 각 자치단체로 조금씩 확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