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4개 부처 장·차관 만나 “국비 반영” 요청
양승조 충남지사, 4개 부처 장·차관 만나 “국비 반영” 요청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04.2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정부 세종청사를 찾아 현안을 설명하는 등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적극 행보를 펼쳤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5일 지역 현안 사업 관련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정부 세종청사를 찾았다.

이날 양 지사는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장·차관 등을 잇따라 만나 충남 현안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먼저 김양수 해수부 차관을 만나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선정을 요청했다.

또 ▲격렬비열도 국가관리 연안항 지정 ▲수산종자연구센터 건립 ▲태안화력 온배수를 활용한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만리포니아 서핑스팟 및 해양레저 안전교육센터 조성 ▲국립해양바이오산업화 인큐베이터 ▲천수만 재해상습어장 대체 개발 ▲평택·당진항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등의 현안 사업도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를 방문해서는 평택-오송 복복선에 천안아산 정차역이 반드시 설치될 수 있도록 기본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고, 서해선 복선전철 조기 완공을 위해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내년 사업비로 7500억 원을 반영해달라고 강조했다.

국토부에서는 이와 함께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아산∼천안 고속도로 건설 ▲국도 38호선 연장 및 가로림만 교량 건설 사업 반영도 요청했다.

환경부를 찾은 자리에서는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가 충남에 설치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더해 ▲하수도 정비사업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원 ▲미세먼지 민간환경감시단 배치 지원 ▲RFID 음식물쓰레기 관리체계 구축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생활자원회수센터 설치 지원 등의 현안 사업도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의 면담에서는 ▲판교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탄천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서천 장항지구 배수개선 ▲충남 먹거리 종합전략 구축 등 4건의 사업에 대한 부처안 반영을 요청했다.

도 관계자는 “각 부처의 내년 예산안이 다음 달 초순에는 그려지게 된다”며 “부처 예산안에 우선 담겨야 다음을 기약할 수 있는 만큼, 부처안에 지역 현안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