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설에 '대전 잔류' 역설
허태정 대전시장,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설에 '대전 잔류' 역설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4.3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허 시장·박영선 중기부 신임장관 면담… 중기부 잔류·국비사업 지원 등 건의

허 시장은 30일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의 면담에서 지역 현안과 국비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박영선 중기부 신임장관(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사진=대전시 제공)
허 시장은 30일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의 면담에서 지역 현안과 국비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박영선 중기부 신임장관(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박영선 중기부 신임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를 역설했다.

중기부가 부(府)로 승격된 후 세종시 이전설은 조금씩 흘러나왔지만 박 신임장관이 새로 취임하면서 본격 이전 추진을 고려하고 있다는 말에 무게가 실리고 있기 때문이다.

허 시장은 30일 박영선 장관과의 면담에서 지역 현안과 국비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세종시의 설치 목적 상 비수도권 간 공공기관 이전은 설치 취지에 맞지 않다"며 "대전과 함께 성장해온 중기부가 대전에 계속 잔류하고 지역의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이 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달라"고 강조했다.

중기부는 1998년 정부대전청사로 중소기업청 이전, 2017년 7월 중소벤처기업부 승격 이후 20여 년간 대전과 함께 국가발전을 견인해 왔다.

대덕특구 등 과학 인프라와 연계된 정부출연연, 연구소, 벤처기업이 밀집된 대전의 장점 등을 감안할 때 대전이 중기부가 있어야할 최적지라는 게 시의 입장이다.

이날 만남에서 허 시장은 시의 대표적 청년창업 지원사업인 '대전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국비 지원을 건의하고 바이오클러스터 육성정책에 발맞춰 바이오분야에 대한 규제자유특구 지정도 함께 요청했다.

지난 17일 중기부가 추진하는 제1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에서 고배를 마신 대전시가 2차 심의에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건의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오는 7월 이후 이뤄지는 중기부 컨설팅에 참여해 2차 신청 접수가 이뤄지는 10월 규제자유특구 지정 재도전에 나설 계획이다.

이 밖에도 그동안 대전·충남이 혁신도시에서 제외돼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 채용에서 불이익을 받은 점, 소상공인의 오랜 숙원사업인 '원도심 소상공인 상생주차장' 건설 등 전폭적 지원을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