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5G·와이파이·유선 결합기술 개발
ETRI, 5G·와이파이·유선 결합기술 개발
  • 박진형 기자 bless4ya@dailycc.net
  • 승인 2019.05.0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TRI 연구진이 다중 엑세스 트래픽 결합기술을 연구하고 있는 모습. 사진 좌측부터 김재호 책임연구원, 김창기 책임연구원, 하정락 책임연구원. (사진=ETRI)
ETRI 연구진이 다중 엑세스 트래픽 결합기술을 연구하고 있는 모습. 사진 좌측부터 김재호 책임연구원, 김창기 책임연구원, 하정락 책임연구원. (사진=ETRI 제공)

[충청신문=대전] 박진형 기자 = 국내 연구진이 5세대 이동통신망(5G)에서 무선망과 유선망을 하나로 묶어 서비스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KT와 랜버드테크놀러지, 에스넷아이시티 등 국내 중소기업들과 공동연구를 통해 5G, 와이파이, 유선 인터넷망을 결합, 최대 40Gbps급 대용량 인터넷 서비스가 가능한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기술은 세 개의 망을 하나로 묶는 다중 액세스 트래픽 결합기술이다. 서로 다른 유무선 접속 환경을 하나의 5G 코어망에서 제어해 4G 대비 40배 트래픽을 수용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이 기술로 5G와 와이파이, 유성 인터넷망을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 이론적으로 LTE보다 최대 20배 빠른 최대 40Gbps 전송속도를 낼 수 있다

ETRI는 다중 액세스 결합기술을 포함하여 기 개발된 5G 코어 네트워크 관련 기술들을 공동연구기관 및 네트워크 장비업체 등에 기술이전을 준비 중이다. 이를 통해 국내 업체가 5G 코어 네트워크 장비를 조기 상용화 하는 것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