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틴 아내 살해’ 남편 항소심도 무기징역
‘니코틴 아내 살해’ 남편 항소심도 무기징역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5.18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으로 최소한 염치도 없어...사회서 영원히 격리”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니코틴 원액으로 아내를 살해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20대가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대전고법 제1형사부(이준명 부장판사)는 17일 살인 혐의 등으로 기소된 A(23) 씨의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원심의 판결을 유지했다.

A 씨는 2017년 4월 25일 일본 오사카로 떠난 신혼여행지 숙소에서 사망 보험금을 받아낼 목적으로 아내에게 준비한 니코틴 원액을 주입해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그는 당초 아내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처럼 신고했지만 부검결과 아내의 사망원인이 니코틴 중독으로 확인되고 살인 계획이 담긴 일기장 등이 발견되면서 덜미가 잡혔다.

A 씨는 재판 기간 동안 "아내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어 해 이를 도와줬을 뿐"이라고 혐의를 부인해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아내가 숨지기 직전 니코틴 중독으로 극심한 고통을 겪었을 텐데 범행을 부인하며 거짓말을 하는 등 인간으로서 보일 수 있느 최소한의 염치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영원히 사회에서 격리해 재범을 방지하고 잘못을 반성하도록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