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억원대 사기 혐의’ MBG 회장, 여비서 성추행 추가기소
‘1200억원대 사기 혐의’ MBG 회장, 여비서 성추행 추가기소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5.19 0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출장지 등에서 여러차례 성추행 혐의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1200억원대 사기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임동표 MBG 회장에게 여비서 성추행 혐의가 추가됐다.

대전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윤진용 부장검사)는 17일 임 씨를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추가기소했다고 밝혔다.

임 씨는 2016년 12월부터 2017년 6월까지 해외 출장지 등에서 여성 수행비서 2명을 여러 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대전고법은 최근 임 씨를 상대로 "여비서 성추행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해 거액의 금품을 뜯은 혐의(공갈)로 기소된 일당 2명에게 각각 징역 2년 6월과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