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환경硏, 확인진단 안됐던 38종 법정감염병 앞으로 확인진단 가능해져
대전보건환경硏, 확인진단 안됐던 38종 법정감염병 앞으로 확인진단 가능해져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5.19 0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보건환경硏, 감염병 검사분야 부서장회의 개최…홍역 등 집단발생에 대한 권역별 협력체계 실행화 방안 논의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16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17개 시·도 법정감염병 진단검사분야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2019년 전국 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분야 부서장회의를 개최했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16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17개 시·도 법정감염병 진단검사분야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2019년 전국 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분야 부서장회의를 개최했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확인진단을 하지 못하고 있는 38종의 법정감염병에 대해 앞으로 질병관리본부로부터의 기술이전을 통한 확인진단을 점차 확대해 나아갈 방침이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6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17개 시·도 법정감염병 진단검사분야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2019년 전국 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분야 부서장회의'를 개최했다.

최근 감염병이 연이어 집단적으로 발생하고 신종 감염병의 출현이 사회재난으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속한 진단검사와 역학적 모니터링의 중요성이 커지고 전국 1일 생활권으로 지역에 국한된 대응이 아니라 권역별 협력과 방어가 절실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는 대전·대구·경기에서 이어진 홍역 집단발생의 확산방지 관리와 검사현황 분석 등 주제발표를가 이뤄졌다.

또 권역별 민‧관 협력체계의 실행화 방안에 대한 논의와 국가와 지자체 간 효율적 역할 분담과 협력 의지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현재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80종의 법정감염병 중 42종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기술이전 받아 확인진단하고 있다.

앞으로는 국가가관리의 필요성이 있거나 발생 가능성이 낮은 감염병을 제외하고 확인진단을 하지 못하고 있는 38종의 법정감염병에 대해서도 확인진단을 점차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회의를 통해 감염병의 실험실 진단검사 전문성과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현실적인 협력이 더 강화됐다"며 "앞으로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에 효과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해 시민의 불안감을 덜어드리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