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 ‘앞장’
충주시,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 ‘앞장’
  • 박광춘 기자 chun0041@dailycc.net
  • 승인 2019.05.2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창업농 22명 선정, 영정착지원 모니터링 활동

[충청신문=충주] 박광춘 기자 = 충주시는 영농초기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창업농의 조기정착 지원을 위해 모니터링 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주시는 청년창업농에게 영농정착 지원금 및 창업자금 등을 지원해 건실한 농업 경영체로 성장을 유도하고 있으며, 농업기술센터의 작목별 전담지도사를 통한 전문 기술지도와 의무이행사항 모니터링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7명의 관내 청년농업인을 선정해 4900만원의 정착지원금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에는 국비지원 대상자 10명과 전국 최초로 충북도에서 시행하는 도비지원 대상자 5명이 선발됨에 따라, 총 22명의 청년농업인에게 정착지원금 1억6900만원을 지원하게 됐다.

지원대상자는 사업 시행연도 기준 만18세~만40세 미만의 독립경영 3년 이하의 청년농업인이라는 조건을 만족해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독립경영이란 본인 명의의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농어업경영체 육성법’에 따른 농업경영체로 등록해 직접 영농에 종사하는 것을 말한다.

국비사업자의 경우 1인당 최대 3년간 월 100~80만원, 도비사업자의 경우에는 최대 3년간 월 80만원의 영농정착자금을 지원받는다.

영농정착자금은 농가경영비 및 일반가계자금으로 사용가능하며 바우처 방식으로 월별 지급한다.

시 관계자는 “고령화되고 있는 농업·농촌에 젊고 유능한 청년농업인을 육성함으로써 인력구조 개선과 농업경쟁력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촌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에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