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충남·대전권 혁신 도시특별법' 통과 촉구 서명운동 6만명 돌파
홍성군 '충남·대전권 혁신 도시특별법' 통과 촉구 서명운동 6만명 돌파
  • 김원중 기자 wjkim37@dailycc.net
  • 승인 2019.06.06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민들이 혁신 도시특별법 통과 촉구를 위한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홍성군 제공)

[충청신문=홍성] 김원중 기자 = 홍성군이 충남 도내 각 시·군 중 선제적으로 시작한 '충남ㆍ대전권 혁신 도시특별법' 통과 촉구 서명운동 참여인원이 5월말 현재 무려 6만6000여명으로 집계됐다.

6일 홍성군에 의하면 당초 목표인원 6만명을 크게 상회하는 수치로 전체 군민 10만명 대비 60% 이상 이르며 서명운동 전개 75일 만인 초단기에 이룬 성과로서 지역발전에 대한 군민들의 염원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

특히 대전, 충남 시·군에서도 서명운동이 확산 중에 있어 정치권의 움직임에 긍정적인 기류로 전환되길 기대하고 있으며 민과 관이 똘똘 뭉쳐 전개한 혁신도시 서명운동은 사회단체, 학생회, 홍성군 의회 ,홍성군이 마을, 공공기관, 홍성역ㆍ시장ㆍ길거리ㆍ행사장 등 주민다중 이용장소에서 혁신도시에 대한 혜택을 적극 홍보하고 군민들이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충남을 떠나 타 지역에서 거주하고 있는 재)인천충남향우회, 재)시흥충남향우회, 충청향우회 관악구연합회 등도 가족과 함께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해당 지역에서 받은 서명부를 전달해 주민들이 전개한 서명운동으로서의 의미가 크다.

이같이 내포신도시의 조기 명품화 및 추진동력 확보를 위해 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로 지정되면 인구 증가는 물론 지방세수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전 공공기관은 지역인재를 30% 의무채용으로 청년 일자리 확대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한뜻한뜻이 모여 한 목소리로 전개해 달성한 소중한 서명부를 충남도와 협의해 국회, 청와대, 관계 부처에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홍성군의 혁신도시 지정 운동은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군정역량을 집중시켜 충남도와도 연계해 주민 및 언론홍보, 관계기관 방문 건의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충남은 2005년 1차 공공기관 이전 및 혁신도시 지정 정책에서 ‘행복도시’ 이유로 배제된 후 2012년 세종시가 광역단체로 분리돼 산업화 시기 수도권 집중정책과 참여정부 이후의 혁신도시 정책에서 모두 소외되는 이중적 역차별 상황을 현재 겪고 있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