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유성복합터미널 개발계획 변경, 사업시행 불안감은 여전
대전유성복합터미널 개발계획 변경, 사업시행 불안감은 여전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6.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시설에 못 미치는 공용시설 비율, 논란 불씨 남겨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이 10일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 변경 고시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이 10일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 변경 고시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한유영 기자)

- 유성터미널 사업자 KPIH, 재무적 투자자·시공사 선정 아직
- 대전시, 빠르면 8월 늦어도 9월 초 착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그동안 논란이 일었던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KPIH(케이피아이에이치)의 부족한 자본금 문제, 재무적 투자자·시공사 선정 문제, 불법 선분양 의혹, 공모과정 부실 등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지만 사업시행에 대한 불안감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분위기다.

공공사업 성격을 띠고 있는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의 개발계획이 일부 변경되면서 공용시설이 오피스텔 등 수익시설 비율에 미치지 못하는 등 다시 한 번 논란의 여지를 남겼기 때문이다.

또 이번 달 터미널 건축허가가 떨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선정되지 않은 재무적 투자자와 시공사 선정 등 문제도 남아있다.

시는 10일 터미널 건축연면적을 기존 15만 4770㎡에서 27만 425㎡으로 변경하는 등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KPIH의 건축계획을 반영해 변경한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을 새로 고시했다.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개발계획의 변경은 사업자에게 사업성 확보를 일부 보장해 줄 필요성과 공익성·사업성 간 조화를 위해 이뤄졌다"며 "터미널 건축허가를 받은 후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및 시공사 선정을 마무리하고 빠르면 8월, 늦어도 9월 초에는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착공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터미널 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의 자본금에 대한 부분이 지적됐었는데 특수목적법인 회사는 자본금을 많이 가지고 있지 않은 게 일반적인 현상"이라며 "관건은 재무적 투자자를 얼마나 유치할 수 있느냐, 역량이 있느냐의 문제고 현재까지 파악한바 시행사가 그런 역량은 있다고 보고 있고 대전도시공사도 특별한 하자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감도.(충청신문DB)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감도. (사진=충청신문DB)

하지만 당초 건축계획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수익시설인 업무시설(오피스텔)이 터미널 전체 시설면적 27만 425㎡에서 약 38.1%를 차지하는 10만 3139㎡로 대폭 확대되는 데 비해 운수시설·문화 및 집회시설 등 공용시설 비율이 낮고 지역사회공헌사업도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는 만큼 논란의 불씨는 남아있는 상황이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시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부분을 모색하겠다는 게 시의 설명이지만 전제 조건이 구체적이지 않아 답변에 큰 신뢰를 얻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KPIH는 이번 사업을 위해 KB증권, 미래에셋대우, 리딩투자증권으로부터 4800억원의 투자확약과 시공건설사인 금호산업, JS건설의 책임준공을 약속 받은 상황이다. 현대건설의 경우 참여 의향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무적 투자자와 시공사 선정이 사업 성패를 가른다고 볼 수 있는 만큼 업체 선정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지만 시는 "민간사업자에 따르면 터미널 건축허가를 받은 후 PF 및 시공사 선정을 마무리할 것"이라는 대답만 내놓을 뿐 구체적인 시기나 진행 상황을 언급하진 않고 있다.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은 유성구 구암동 일원 10만 2080㎡ 부지에 복합여객터미널을 비롯해 환승시설(BRT환승센터·환승주차장), 문화시설, 업무시설(오피스텔), 행복주택, 지원시설 등이 들어서는 약 7900억원 규모의 사업이다. 준공 예정일은 2021년 말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