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학생은 대한민국의 미래다
[기자수첩] 학생은 대한민국의 미래다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6.1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본부 장선화.
장선화 천안본부.

윗사람의 몸가짐이 바르면 아랫사람이 따른다는 옛말이 있다.

이는 윗사람의 몸가짐이 부정하면 비록 호령을 한다 해도 따르지 않는다는 말과 같다.

천안 A중학교 야구감독과 코치의 폭력 등 전횡과 적폐로 학생들이 신음하고 있다.

올해 A중 야구부 3학년 8명중 모씨 아들 단 한 명만 고교진학에 실패했다.

지난해 한화기대회서 우수투수상을 수상했음에도 불구하고….

절대적 제왕으로 군림하는 감독에 항거한데 따른 혹독한 대가로 회자된다.

K감독의 인맥을 이용한 응징이란 설명이다.

사태의 중심인물로 충남야구협회의 모든 전권을 휘두르고 있는 L부회장이 거론되고 있다.

공교롭게도 문제가 되고 있는 천안 A중학교 감독과 같은 동향이요 동문인 때문이다.

게다가 교육청을 비롯한 교육기관과 충남도와 관련 체육회 등 행정기관 모두가 강 건너 불구경으로 뒷짐을 지고 있다.

교육청은“어른들 문제로 아이가 피해를 보면 안 된다”며 “최우선으로 학생진학을 위해 학교와 지속적으로 상의해 나가겠다”고 밝혔으나 기회일실 사실을 외면했다.

학교장은 “새로 부임한 감독과 충남도내 야구부 고등학교를 접촉했는데 불법 찬조금을 폭로한 자녀를 부담스러워한다”며 “노력하고 있으나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충남야구협회는 “A중에서 민원 또는 탄원서가 들어온 것이 없어 공정위원회를 열 수 없다”며 “온양도 비슷한 사례로 탄원서가 들어왔으나 (아산)교육청에서 해결도 못했는데 우리가 어떻게 해결할 수 있겠냐”며 발뺌했다.

또 “코치와 감독은 학교로부터 임금을 받아가는 학교 직원이나 다름이 없다”며 “협회의 도움이 필요했다면 공문을 보내 협조를 요청했어야 했지만 교육당국의 대처가 늦었다”며 변명일색이다.

이는 야구부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군림해온 심판과 지도자들의 굳게 담합한 모양새를 대변해 준다.

학생구제는 뒷전으로 변명만을 일삼는 구태가 하나같이 수렁에 빠진 꼴이다.

모든 학생은 대한민국의 미래다.

학업을 중도에 폐함은 짜던 베의 날을 끊는 것과 같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끊는 것과 다름아닌 것이다.

적폐와 비리는 하루라도 빨리 뿌리 채 뽑아야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